최신 뉴스 다시보기

한인들의 시각으로 우리들의 뉴스를 만들어 갑니다.

'한인의 눈'으로 바라본 뉴스가 바로 여기 있습니다.

따뜻한 뉴스, 기분 좋은 소식을 정성스럽게 전하겠습니다.

SBS 이브닝 뉴스 캠페인

문득.. 어디로 갑니까?

하성욱 국장

변화를 잡아라.. '간다'

이삼현 기자

창 밖에는 '한인타운이'

이원정 기자

SBS Washington 특파원

손석민 기자

sbsenews800x800.png

제보전화: 213-381-8261

보도국은 지금

SBS International

윌셔가에서 길을 '묻다'

전영웅 기자

현장..현장.. '현장 속으로'

​이재린 기자

SBS Washington 특파원

정준형 기자

KIMSOOHYUNG.png

SBS Washington 특파원

김수형 기자

The SBS International Logo is a service mark of SBS International, Inc.,

and SEOUL BROADCASTING SYSTEM is a registered service mark of

Seoul Broadcasting System, used under license.
© 2007-2020. SBS International, Inc. All rights reserved.

  • Facebook - Grey Circle
  • Twitter - Grey Circle
  • YouTube - Grey Circle
  • Instagram - Grey Circle